영화에 나왔던 ‘원조 주상복합’ 34층으로 탈바꿈
상태바
영화에 나왔던 ‘원조 주상복합’ 34층으로 탈바꿈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0.11.04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대문구에 자리한 최초 주상복합인 좌원상가아파트.
서울 서대문구에 자리한 최초 주상복합인 좌원상가아파트.

1966년 지어진 국내 최초의 주상복합건물인 서울 서대문구 ‘좌원상가아파트’가 재건축된다. 54년 전 건물이라 건물 구조나 분위기가 특이해 <아수라>나 <무뢰한> 등 영화 배경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통해 공공임대 주택과 오피스텔·상가·생활편의시설 등으로 구성된 새 주상복합아파트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와 서대문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4일 서대문구 사회적경제마을센터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좌원상가아파트 정비 방안을 발표했다. 지하 1층~지상 4층, 연면적 8644㎡ 규모로 상가 74실과 공동주택 150가구가 들어서 있는 이 아파트는 지난 3월 정밀안전진단 결과 즉시 이주가 필요한 E등급 판정을 받을 정도로 구조 안전상 위험한 상태이다.

1966년 준공된 서울 서대문구 좌원상가아파트. /자료=서울 서대문구
1966년 준공된 서울 서대문구 좌원상가아파트. /자료=서울 서대문구

서대문구는 이에 좌원상가 정비를 도시재생 뉴딜 인정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정식 도시재생 뉴딜 사업은 아니지만 정부가 그와 비슷한 공익성을 인정하고 국비 등을 지원하는 단위 사업이다. 상가 건물은 지하 6층~지상 34층에 연면적 3만8034㎡ 규모의 주상복합 건물로 재건축된다.

저층부(지하1층~지상2층)에는 37실 안팎의 공공임대상가와 체육시설 등 생활 SOC(간접자본시설)가 들어선다. 고층부(3~34층)에는 공공임대주택 73가구와 분양주택 166가구가 공급된다. 총사업비는 930억원으로 정부는 이 중에서 50억원을 투입해 생활 SOC와 공공임대상가, 임시 이주상가 등의 건축비에 보탠다.

내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가 2025년 공사가 완료되면 주택 세입자는 공공임대 주택에, 상가 세입자는 공공임대상가에 입주할 수 있다. 상가 세입자들은 재건축이 끝날 때까지 인근 임시 상가에서 영업한다. 국토부는 그동안 지자체와 함께 건축물의 붕괴위험을 막고 세입자의 내몰림을 해결하기 위해 이 같은 도시재생 방식으로 위험 건축물 정비사업을 추진해왔다.

좌원상가아파트 도시재생정비사업 계획도. /자료=국토교통부
좌원상가아파트 도시재생정비사업 계획도. /자료=국토교통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