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빌리는 케뱅·카뱅, ‘20대 빚쟁이’ 양산?
상태바
쉽게 빌리는 케뱅·카뱅, ‘20대 빚쟁이’ 양산?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0.10.2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뱅크 본사 사옥. /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 본사 사옥. /사진=케이뱅크

인터넷 전문은행의 20대 신용대출 연체율이 3.5%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반해 시중은행의 20대 연체율은 0.83%에 불과해 점검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3일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분석한 <인터넷 전문은행 연령대별 신용대출 연체율>과 <인터넷 전문은행 연령대별 신용대출 연체금액>에 따르면 올해 8월 말 기준 인터넷 전문은행의 20대 신용대출 연체율은 3.5%다. 전체 신용대출 평균인 0.47%에 8배가 넘는다. 인터넷전문은행에서 신용대출을 받은 20대 100명 중 서너명이 제때 갚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다.

신규취급액과 잔액 모두 전체 신용대출에서 20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낮으나 연체율은 높다. 인터넷전문은행 2곳이 올해 8개월간 새로 취급한 총 신용대출 금액은 8조4350억원이다. 그 중 20대의 신규취급액은 2982억원 가량이다. 잔액 기준으로는 총 신용대출 금액이 14조8597억원 수준인데, 20대 신용대출 잔액은 3703억원이다. 연체금액도 전체 신용대출 연체금액 693억원의 18.6%인 129억원이 20대 대출이다.

시중은행의 20대 신용대출 연체율은 0.83%에 불과하다. 연체금액도 전체 연체금액의 8.47%에 수준이다. 이와 비교하면, 인터넷전문은행의 20대 대출 연체율이 지나치게 높은 셈이다.

장혜영 의원은 “경제사정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20대들이 인터넷전문은행을 더 쉽게, 더 많이 찾고 있는 것인지, 혹은 인터넷전문은행의 대출채권관리가 부실한 것인지 살펴봐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