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옵티머스 봤지?… ‘대주주’를 위한 금투사
상태바
라임·옵티머스 봤지?… ‘대주주’를 위한 금투사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0.10.1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공여 제한 등 규정 위반거래 4년간 426억원… “철저한 감독과 처벌 강화”
/그래픽=뉴스웰(자료 송재호 의원실, 금감원 제공)
/그래픽=뉴스웰(자료 송재호 의원실, 금감원 제공)

라임·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사태로 관련 국정감사가 뜨거운 가운데 금융투자사 대주주의 도덕적 해이가 만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금융투자사가 자본시장법까지 어겨가며 대주주에게 제공한 신용공여만 수백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금융감독원이 송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 동안 금융투자사 18곳이 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에 대한 신용공여를 제한하는 규정 등을 위반했으며, 위반한 거래 규모만 426억3600만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신용공여 제한을 위반한 사례가 9개사에서 223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금융투자사가 계열사의 증권을 취득하면서 이사회 의결을 거쳐야 하는 의무규정 위반이 2개사에서 163억원이었다.

대주주나 특수관계인의 편의를 봐주기 위해 금융투자사에 불리한 거래를 해서 적발된 곳이 6개사에 40억원이었으며, 금융투자사 대주주가 계열사의 투자의사 결정이나 관리 과정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해 적발된 곳도 있었다.

/자료=송재호 의원실(금감원 제공)
/자료=송재호 의원실(금감원 제공)

현행 자본시장법에는 금융투자업자의 대주주와 대주주의 특수관계인에 대한 의무가 엄격하게 규정되어 있다. 이는 금융기관의 자금을 계열사에 부당하게 몰아주는 등 대주주에 의한 남용 우려를 차단하기 위함이다.

먼저 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에 대한 신용공여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특정한 조건 아래 예외적인 허용이 있지만 이 경우에도 절차적 의무 규정을 두고 있다. 여기서 신용공여란 일종의 포괄적인 금전거래다. 대출과 지급보증 외에 회사채나 기업어음(CP) 등 경제적 가치가 있는 재산과 거래상의 신용위험까지 전반을 수반하는 직‧간접적 거래다. 대출금과 지급보증만을 포함하는 여신에 비해 훨씬 넓은 개념이다.

금융투자사는 계열사 증권을 자기자본의 8% 범위에서만 보유 가능하며, 이 경우 이사회 결의를 거쳐야 한다. 또한 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투자업자의 투자금 운용이나 의사결정에 관한 지시를 하는 등 경영과정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대주주와 특수관계인과 관련해 자본시장법을 위반한 적발 거래 규모를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6년 35억원 ▲2017년 15억원 ▲2018년 369억원이었다. 가장 많은 위반 금액을 기록한 곳은 한국자산신탁이었다. 한국자산신탁은 2018년 계열사가 발행한 162억원 규모의 기업어음증권을 취득하면서 이사회 결의를 거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룸투자자문은 대표이사 겸 대주주의 특수관계인에 대하여 채무보증을 하는 등 2년여간 최고 81억1500만원의 신용공여를 한 것으로 밝혀져 지난해 12월 4일 금감원으로부터 과징금 16억2300만원과 기관주의 제재를 받았다. 피닉스투자자문도 2018년 대주주의 특수관계인에게 66억원 규모의 금액을 신용공여하는 등 위법 행위로 지난해 12월 등록취소가 내려졌다.

또 한국투자증권은 계열사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분 100%를 갖고 있던 전문사모펀드사의 투자신탁과 관련, 신탁 설정에 따른 판매보수 등의 이익을 얻을 목적으로 투자대상 발굴, 투자의사 결정, 사후관리 및 회수 등에 대해 일상적인 지시를 내려 투자재산을 운용하도록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송재호 의원. /사진=국회TV 영상 갈무리
송재호 의원. /사진=국회TV 영상 갈무리

송재호 의원은 “증권사나 자산운용사·신탁사 등은 투자자로부터 자산을 형성해 이익을 추구하는 곳”이라며 “그러한 투자회사들이 대주주와 특수인의 편의에 맞게 무분별 운용한 것은 투자자에 대한 기만이자 모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모펀드 사태처럼 금융투자사에 대한 우려가 아직 깊은 만큼 더 철저한 감독과 위법행위에 책임 있는 처벌이 강화돼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