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조원대 몸집 키우는 케이뱅크
상태바
2조원대 몸집 키우는 케이뱅크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5.2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1조2000억원 규모의 투자금을 유치한다. 사진은 서호성 은행장. /사진=케이뱅크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1조2000억원 규모의 투자금을 유치한다. 사진은 서호성 은행장. /사진=케이뱅크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기존 주주와 대형 사모펀드(PEF) 등으로부터 1조200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한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투자금 유치 막바지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투자에는 ▲미국계 PEF 베인캐피털(약 2000억원) ▲국내 PEF MBK파트너스(약 2000억원) ▲신한대체투자운용-JS PE(약 1000억원) ▲MG새마을금고중앙회(약 1000억원) 등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주주 가운데에는 최대주주인 비씨카드가 최대 4000억, 한화생명 등 소수지분을 보유한 주주들이 약 1000억원을 추가로 출자할 전망이다.

이번 투자금 유치는 당초 계획보다 두 배 늘어난 규모다. 케이뱅크는 지난해 하반기 6000억원을 목표로 유상증자에 나선 바 있다. 비씨카드가 2000억원을 부담하고 4000억원은 신규 투자자를 통해 유치할 계획이었으나 추가 투자자가 나서면서 투자 규모도 크게 늘었다.

이로써 케이뱅크는 인터넷은행 1위 카카오뱅크(지난해 말 기준 자본금 2조382억원) 수준의 자본금 규모(2조1016억원)를 갖추게 됐다. 2017년 출범한 케이뱅크는 당초 자본금 2500억원으로 시장에 뛰어든 뒤 7차례의 유상증자를 거친 바 있다. 케이뱅크는 오는 2023년 기업공개(IPO)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