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종합검사’ 우리금융 타깃은?
상태바
‘이달 종합검사’ 우리금융 타깃은?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10.01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모펀드 사태, 내부통제 부실 등 집중 점검… 5대 금융지주 가운데 마지막 검사
금융감독원이 이번 달 안에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에 대한 종합검사를 실시한다. 이번 검사에서는 사모펀드 환매 중단 문제 등이 주요 검사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사진=우리금융그룹
금융감독원이 이번 달 안에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에 대한 종합검사를 실시한다. 이번 검사에서는 사모펀드 환매 중단 문제 등이 주요 검사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사진=우리금융그룹

금융감독원이 이번 달 안에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에 대한 종합검사를 실시한다. 5대 금융사 가운데 KB·신한·하나·NH농협에 이어 마지막 종합검사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에 대한 종합검사를 위해 최근 사전 요구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금감원의 종합검사는 윤석헌 전 금융감독원장이 취임한 이후 2018년에 부활했다. 금감원은 종합검사를 시작하기 한 달 전 공식 사전 통지를 한다. 우리은행은 2018년 10월 경영실태평가를 받았으며, 2019년 우리금융지주가 설립된 이후 금감원 종합검사를 받는 것은 처음이다.

금감원 종합검사는 사전 요구자료 요청, 사전검사, 현장 본검사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검사에서는 사모펀드 환매 중단 문제, 부실한 내부통제 여부 등이 주요 검사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법원은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손실 사태 책임을 물어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에게 내린 금융당국의 중징계를 취소한다는 1심 판결을 내렸으나, 금감원은 이에 불복해 항소한 상태다.

또 금감원은 우리은행의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태를 살필 것으로 보인다. 라임펀드 사태와 관련해 당시 우리은행장이던 손 회장이 중징계를 통보받고 현재 금융위에서 최종 징계 수위가 논의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