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에만 15조… ‘집콕’이 키운 온라인쇼핑시장
상태바
한달에만 15조… ‘집콕’이 키운 온라인쇼핑시장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1.0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코로나19 여파로 이른바 ‘집콕’ 생활이 늘면서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월간 기준 처음으로 15조원을 넘어섰다. 5일 통계청이 발표한 <온라인쇼핑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2001년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15조원을 돌파한 15조63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1년 전보다 17.2% 증가한 액수다.

상품군별로 보면 서비스(-7.1%)를 제외한 모든 부문에서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배달음식 등 음식서비스가 60.6%로 가장 큰 폭의 증가율을 보였다. 뒤이어 음·식료품(47.1%), 가전·전자·통신기기(42.4%) 순이었다. 레저서비스(-65.8%), 여행·교통서비스(-52.0%) 등에서는 여전히 높은 감소율이 나타났다. 전체 소매판매액 중 서비스를 제외한 온라인쇼핑 상품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도 29.2%까지 올라갔다.

모바일쇼핑도 급성장했다. 지난해 11월 거래액은 21.9% 성장한 10조2598억원으로 처음 10조원대를 돌파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에서 모바일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은 68.1%로, 지난해 5월(68.2%) 이후 가장 컸다. 모바일쇼핑 비중이 높은 상품군은 음식서비스(96.1%), e쿠폰서비스(86.3%), 가방(79.6%) 등이다.

취급상품 범위별 거래액을 보면 여러 상품군으로 구성된 종합몰은 21.1% 증가한 10조2358억원, 특정 분야 상품만을 취급하는 전문몰은 9.8% 증가한 4조8273억원을 기록했다. 운영 형태별로 보면 온라인몰은 26.3% 증가한 11조243억원이었지만, 온·오프라인 병행몰은 2.0% 감소한 4조388억원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