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판매 분리, ‘2만명’ 이동
상태바
한화생명 판매 분리, ‘2만명’ 이동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0.12.18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계사 영업조직’ 분사키로 최종 결정
/사진=한화생명보험
/사진=한화생명보험

한화생명이 ‘설계사 영업조직’을 분사키로 최종 결정했다. 내년 4월 2만명의 설계사와 영업조직 직원들은 새로 설립되는 법인대리점(GA)으로 이동하게 된다. 한화생명은 18일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설계사 영업조직 분사와 판매 전문회사 설립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신설 법인은 가칭 ‘한화생명 금융서비스’다.

전속판매채널을 물적분사해 100% 자회사 형태로 설립될 법인은 내년 3월 주주총회를 거쳐 4월 1일 출범할 예정이다. 이른바 ‘제판분리(제조와 판매 분리)’로 별도의 자회사처럼 분사된 본사에 있던 설계사 영업조직은 법인보험대리점처럼 운영된다. 자회사에는 설계사 영업조직을 관리하던 본사 직원들도 이동한다. 설계사는 1만9000여명, 직원은 1400여명으로 모두 2만명이다.

한화생명은 지난 5월부터 영업부분 선진화와 관련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이러한 설계사 영업조직 분사 및 법인 설립에 대한 방안을 논의해왔다. 한화생명은 이를 위해 기존 자회사형 GA인 한화라이프에셋과 한화금융에셋을 이달 초 합병하는 등 사전 정비 작업을 마쳤다. 몇 년 간 보험 판매를 통해 수익을 보지 못했고, 순익까지 악화되면서 영업방식의 개혁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이번 분사에 대해 한화생명보험노조는 직원의 자회사 이동은 일종의 구조조정이며 단체협약에서 보장하는 노동조합의 동의권을 침해한 결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회사 측은 영업관리 인력의 인위적 구조조정은 없고, 근로조건도 변화가 없다고 강조하고 있어 추후 협상이 필요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