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연금 옮기기’ 쉬워졌다
상태바
‘퇴직연금 옮기기’ 쉬워졌다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1.04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부터 퇴직연금 이전이 쉬워졌다. /사진=픽사베이
새해부터 퇴직연금 이전이 쉬워졌다. /사진=픽사베이

새해부터 금융사에 한 번만 방문하면 퇴직연금 이전이 가능해졌다. 제출서류도 최대 7개에서 1~2개로 크게 줄어들었다. 금융감독원은 오늘(4일)부터 <퇴직연금 이전 절차 간소화 방안>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기존엔 퇴직연금 거래 금융사와 이전할 금융사를 모두 방문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이번 조치로 기업이 근로자를 대신해 이전을 신청하는 퇴직연금 간 이전{확정급여형(DB) 간 이전, 확정기여형(DC) 간 이전, 기업형 개인퇴직연금(IRP) 간 이전}을 할 경우, 금융사 방문이 1회로 줄어들었다. 또 퇴직연금 이전 신청서 서식도 표준화돼 모든 금융사가 같은 양식을 사용한다. 신청 구비서류는 DB 퇴직연금이 1개, DC·기업형 IRP는 2개로 축소됐다.

퇴직연금 이전 구비서류. /자료=금융감독원
퇴직연금 이전 구비서류. /자료=금융감독원

퇴직연금 이전 시 주의사항은 다음과 같다. 기업이 퇴직연금을 이전할 때 발생할 불이익을 미리 알 수 있도록 기존 금융사는 유선(녹취) 등으로 이전의사를 재확인해야 한다. 또 근로자도 이전 신청 단계에서 유의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이 같은 이전 간소화 절차는 같은 퇴직연금 제도 간 이동만 가능하다.

금감원 관계자는 “기존, 신규 금융사 가운데 어디가 퇴직연금에 더 유리한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라며 “금융사별 수익률, 수수료 수준, 운용상품의 다양성, 제공 서비스의 질 등을 비교해 자신에 유리한지 판단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앞으로 DC형에서 DB형으로 이전할 때도 간소화 절차를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