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삼성증권 가급적 빨리 조사”
상태바
윤석헌 “삼성증권 가급적 빨리 조사”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0.10.23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감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윤석헌 금감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조만간 삼성증권에 대한 검사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삼성증권이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에 100억원이 넘게 대출해줬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철저하고 광범위한 조사를 계획하고 있다”라며 “가급적 빨리 검사하고 문제가 있으면 엄정하게 조치하겠다”라고 밝혔다. 삼성증권의 위법행위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대한 답변이다.

이날 박용진 의원은 “삼성증권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계열사 임원에게 100억 넘게 대출해줬다”라며 “구체적으로 들여다보면 바이오에피스 임원 5명 중 3명이 약 60억원을 대출받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자본시장법상 계열사 임원에겐 1억원보다 많은 돈을 빌려줄 수 없도록 돼 있다”라면서 “기간이 겹치고, 대출 규모도 이례적으로 커서 삼성그룹 임원이 삼성증권을 개인금고처럼 사용해왔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금융당국 차원에서 임원 개인의 일탈인지, 삼성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기획한 것인지 면밀히 조사해야 한다”라며 “대기업이 불법 자금을 동원한 시장 교란행위도 있을 수 있다고 판단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소식에 누리꾼들은 다양한 의견을 쏟아내고 있다.

“예전엔 이런 일쯤은 노출도 안 되었는데...삼성 미전실 분발해” “한두번도 아니고 이러고도 사업할 수 있다니! 대단하다 S!” “싼이자로 불법대출 해준다면 나도 대출받아 부동산투기하고 싶다” “또 무차입 공매도처럼 버튼 눌러서 만들어줬나 보지” “엄정하게ㅡ조치,, x소리하네, 가서 안 걸리게 잘했어야지... 그럴 거면서... 에라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